2024.06.16 (일)
 
기사검색
 
부동산/뉴타운
상공인
교통
정보
환경
경제칼럼
> 경제 > 부동산/뉴타운
2024년 05월 29일 (수) 20:07 [제 938 호]
남가좌동 337-8 비대위 집회열고 신통후보지 철회 강력 요구

반대동의서 30.78% 해제요건 25% 넘었지만 구청장 결단 안내려
주민센터에 현장사무소 꾸려 주민들 상담, 반대주민 “끝까지 싸우겠다”

△지난 21일 서대문구청 광장에서 집회를 열고 잇는 남가좌2동 337-8번지 일대 신통개발 후보지 지정 반대 주민들.
신속통합기획 재개발 후보지로 선정된 남가좌동 337-8번지 일대는 후보지 해제를 요구하는 주민들이 지난 21일 구청 광장앞에서 집회를 갖고 서대문구의 조속한 대책을 촉구했다.
현장에는 100명 가까운 주민들이 모여 지난 4월 17일 30%가 넘는 신통개발구역지정 반대동의서 213부를 제출했음에도 불구하고 구청이 구역지정을 해제를 결정하지 않고 있다며 빠른 대책 마련을 요청했다.

이번 집회는 서대문구청이 구역지정 반대동의서 접수 후 남가좌2동 사무소내 현장사무소를 꾸려 주민들에게 해당 지역의 개발에 대한 상담을 진행한 데서 불거졌다.
비상대책위 김영일 위원장은 성명서를 통해 『서대문구청은 해당 지역 주민들의 반대 목소리가 높아지자 재개발 찬성 여부 및 구역계 변경 등을 묻는 주민의견조사를 세 번이나 시행했지만 단 한 차례도 찬성 주민의견 비율이 50%를 넘지 못해 정비계획 수립 추진에 명분을 찾지 못하고 있다』면서 『서울시는 2024년 2월 토지등소유자 25%이상 반대가 있는 지역은 「입안취소」가 가능하도록 「서울특별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 조례」를 일부 개정해 확정 고시했고, 5월21일 집회당일까지 반대동의서를 제출한 주민은 30.78%로 점점 늘어나고 있다』며 구청장의 신속한 결정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연대발언에 나선 진보당 전진희 위원장은 『지난해 5월 서대문구, 서울시공무원과 만난 간담회자리에서 서대문구청이 30%가 반대하면 재개발이 불가능하다 얘기했다. 그래서 끝날줄 알았다. 그런데 벌써 1년이 지났다』면서 『3차례나 주민의견을 묻고 1년동안  세금만 낭비만 했음에도 결과 없이 주민들은 재산권이 묶여 계속 고통속에서 살고 있다』고 호소했다.

주민 윤경혜씨는 『23년전 시장 가깝고 살기 좋아 이사했는데 갑자기 개발을 한다해서 반대하게 됐다. 주민이 이렇게 모여있으면 구청장이 나와 직접 답을 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비대위 이수철 부위원장은 『서대문구의회에 방문해 요청하니 올해 4월 특위를 구성해 주겠다고 했다. 그러나 거짓이었다. 서울시내 신통개발 후보지역인 60곳 중 반대는 3곳이다. 그 중 해제요건을 갖춘 유일한 곳이 우리 지역인데도 4억5000만원의 세금을 낭비해가며 정비구역지정단계를 밟으려 하는 구청이 이해가 안간다』고 항의했다.

집회를 지켜본 서대문구청 관계자는 『주민들이 해당 지역에 대한 개발이 궁금하다는 민원이 있어 현장사무소를 연 것이며, 일주일에 2차례 현장에서 상담을 하고 있다』고 답했으나 반대요건 접수후 대책에 대한 답변은 미뤘다.
서울시는 『정비구역지정을 해제할 수 있는 법적 과정은 있으나 신통개발 후보지를 해제하는 것은 지자체장의 몫』이라고 알려왔다.

<옥현영 기자>
ⓒ sdmnews
서대문사람들 카카오톡채널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광고안내 구독안내
서대문사람들신문사/발행인 정정호  esdmnews.com Copyrightⓒ 2006   All rights reserved.
서울 서대문구 성산로7안길 38 B동 301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다-3012/등록일자 1993.6.8 Tel: 02) 337-8880 Fax: 02) 337-8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