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02 (토)
 
기사검색
 
행정
사회, 안전
복지
단신
동정
주민자치시대, 주민이 힘이다
서울시 뉴스
> 자치 > 주민자치시대, 주민이 힘이다
2023년 10월 26일 (목) 17:50 [제 915 호]
서대문주민참여정상화연대 서울시 옴부즈만 공익감사 신청

온라인 전자투표 서명 100명 넘어, 오프라인 서명활동도 전개

△서대문주민참여정상화연대가 온라인에 이어 오프라인을 통한 서명운동도 전개하고 있다.
서대문주민참여정상화연대가 신청 「서대문주민자치회」, 「서대문협치」, 「서대문주민참여예산」 등과 관련해 지난 달 서울시에 옴부즈만 공익 감사를 신청, 감사 시행 요건인 주민 100명의 서명을 받는 작업을 진행중이다.
현재 온라인 전자투표로만 100명의 서명이 넘은 상태로 홍제역과 증산역 등에서 오프라인 서명을 받는 등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정상화 연대 측은 지난 11일과 12일에는 홍제역과 증산역에서 오후5시부터 7시까지서명을 진행했으며, 오는 16일 토요일에는 홍제천 폭포마당에서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서명을 이어갈 예정이다.

지난 6월 정상화 연대는  법으로 보장되어 있는 주민의 자율적 자치활동을 가로막고 있는 이성헌 서대문구청장과 서대문구 행정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진뒤 8월에는 공론장 열고 서울시에 서대문구에 대한 감사청구를 위해 서명에 돌입했다.
정상화연대는 『서대문구의 주민자치회, 협치, 주민참여예산이 거꾸로 후퇴하고 있다』면서 『주민자치회는 새로운 위원을 모집하지 않아 이미 존재하지 고 있으며, 서대문 협치는 300명 가까이 되던 인원을 70명 이내로 줄여 분기별로 열게 돼 있는 협치회의를 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주민참여예산도 100명의 인원이 50여 명으로 줄었고, 그나마 절반은 동장의 추천으로 선임되는 등 주민자치회, 협치, 주민참여예산 모두 법령 근거가 있고, 2023년 예산에도 반영돼 있으나, 이성헌 구청장과 서대문구청 행정은 이를 모두 어기고 있다』며 이에 대해 서울시옴부즈만을 통해 서대문구를 감사해 줄것을 요청했다.
정상화연대 측은 주민 감사 요건을 갖춘 만큼 한 달 내 서대문구청에 대한 감사가 시작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옥현영기자>
ⓒ sdmnews
서대문사람들 카카오톡채널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광고안내 구독안내
서대문사람들신문사/발행인 정정호  esdmnews.com Copyrightⓒ 2006   All rights reserved.
서울 서대문구 성산로7안길 38 B동 301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다-3012/등록일자 1993.6.8 Tel: 02) 337-8880 Fax: 02) 337-8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