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0 (월)
 
기사검색
 
행사
보육
학부모를 위한 칼럼
새소식
아빠와 함께 해보는 과학 이야기
> 교육 > 보육
2018년 03월 28일 (수) 12:41 [제 733 호]
시간제 보육반 확대.. 4월 중 4곳 7개 반 운영 시작

100% 구비 투입 자체 사업으로 추진, 자치구중 최초
장기적으로 14개 모든 동에 1개씩 시간제 보육실 조성

서대문구가 영유아 부모들의 양육부담을 줄이기 위해 시간제 보육실을 확대한다. 구는 구비 1억 9900만 원을 투입해 4월 중 지역 내 어린이집 4곳에 7개 시간제 보육반을 개소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총 8억 1400만 원의 구비를 들여 서대문구 14개 모든 동에 1개씩 시간제 보육실을 조성해, 자녀를 누군가에게 맡겨야할 상황이 생겼을 때 보다 가까운 곳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보건복지부 지원 시간제 보육실을 확대하는 것이 아닌, 구비 100%로 이 시설을 운영하는 것은 서울시 자치구에서 서대문구가 처음이다. 현재 서대문구에는 보건복지부 지원 시간제보육실이 홍제2동과 새솔어린이집과 홍은2동 서대문구육아종합지원센터 2곳에 있으며 2017년 이용시간이 3,367시간으로 2016년에 비해 22% 증가했다. 구는 학부모들의 시간제보육 서비스 수요를 충족시키기엔 제공 기관이 부족해 자체 사업으로 확대를 추진했다. 시간제보육 정원은 1개 반에 5명으로, 구는 시간제보육을 운영하는 어린이집에 교재교구비 등 설치비 천오백만 원과 매월 운영비 2백3십만 원을 지원한다. 이용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6개월 이상 36개월 미만의 가정양육수당을 지원받는 자녀들이 이용할 수 있다. 1시간당 보육료 4천 원 가운데 3천 원을 서대문구가 지원해 보호자는 천 원을 부담하면 자녀를 안심하고 맡길 수 있게 된다. 한편 서대문구는 청소전문인력과 안전관리전문인력을 파견하는 일명 「키즈클린플러스」 사업을 지난해 11월 전국 최초로 시행하고, 올 들어서는 어린이집에서 구청으로 내는 보조금 신청서류를 1/4로 크게 간소화하는 등 보육교사 부수 업무를 줄이기 위해서도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문의 여성가족과 330-1818)
ⓒ sdmnews
seodaemun@korea.com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광고안내 구독안내
서대문사람들신문사/발행인 정정호  esdmnews.com Copyrightⓒ 2006   All rights reserved.
서울 서대문구 증가로 17(연희동 엘리트빌딩 3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다-3012/등록일자 1993.6.8 Tel: 02) 337-8880 Fax: 02) 337-8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