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7 (목)
 
기사검색
 
서대문 정치 & 정치인
21대 국회의원 선거(4.15), 지방의원 보궐선거
2022년 대선 및 지방선거
서대문구의회
서울시의회 소식
동정
선거정보
> 정치 > 동정
2006년 10월 31일 (화) 10:27 [제 374 호]
“노동자·서민 권익 침해하는 한미FTA 반대”

한미FTA 저지 서대문구 운동본부 발족
시민단체 및 노동조합, 대학 총학생회 등 참가
△한미 FTA를 반대하는 단체들이 「한미 FTA 저지 서대문구 운동본부」를 발족, 지난 12일 우상호 국회의원 사무실 앞에서 결성 선포 기자회견을 열었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반대 물결이 서대문구에도 일기 시작했다. 한미 FTA를 반대하는 관련 단체들이 연대해 「한미FTA 저지 서대문구 운동본부」(위원장 박정호)를 결성, 지난 12일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운동본부는 이날 열린우리당 우상호 국회의원 사무실 앞에서 결성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일방적인 한미FTA의 내용들을 주민들에게 더 정확하게 알리고 반대의견을 모아내고자 저지에 동의하는 25개 단체들이 모여 운동본부를 결성하기로 결의했다』며 『반대 의지를 담은 「한미FTA 협상 중단 요구 공개서한」을 오늘 우상호·정두언 국회의원에게 전달하는 것으로 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결성 선포 기자회견문을 통해 『한미FTA는 수도·전기·가스·의료·교육 등 우리 생활에 필수적인 공공 서비스의 사유화를 가속화해 서민 경제를 크게 타격할 것』이라며 『민중의 삶을 파괴하는 신자유주의와 자본 세계화를 골자로 하는 한미FTA를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운동본부는 또 『멕시코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체결 이후 수출이 네 배로 늘고 상위 10%의 자산과 소득은 두 배로 늘었지만 불안전 고용의 증가, 노동수익률의 급감, 소득불평등의 악화, 공공서비스의 후퇴 등의 부정적 결과를 초래했다』고 저지 이유를 들었다.

연세대학교의료원노동조합 이수진 부위원장은 지지발언을 통해 『한미FTA는 그나마 취약한 의료공공성을 파괴한다』며 『약값 폭등 등의 문제를 야기해 「약은 있지만 돈이 없어 결국 죽어가는 비인간적 상황」을 만들 것』이라고 한미 FTA 반대 의견을 피력했다.

운동본부가 제시하는 한미FTA의 대안은 △공공부문 사유화 중단과 사회복지 및 공공서비스 확대, △최저임금 상승, △여성과 장애인·비정규직 차별 폐지, △투기자본의 국제 외환거래 규제 강화, △식품 안전과 환경 보전에 필요한 각종 대책 강화, △노동자에게 유리한 국제 노동기준 도입 및 이주노동자의 자유로운 출입국 보장 등이다.

운동본부는 20일부터 매주 금요일 1200만 서명운동 및 촛불문화제를 실시하는 것을 시작으로 한미 FTA 4차 협상이 이뤄지는 23일부터 27일 동안에는 구민들과 함께 농성, 집회, 1인 시위, 제주도 원정투쟁에 나설 예정이며, 서대문구의회에 한미FTA 반대 결의문 채택을 촉구하는 등 한미FTA 저지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12일 현재 운동본부에는 민주노동당 서대문구위원회를 중심으로 서부지역노점상연합회, 서대문주민센터, 건강보험공단 직장노동조합 서대문구지부, 명지대 인문대학생회 등 관내 시민단체 및 노동조합, 대학 총학생회 등 25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 최연희 기자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광고안내 구독안내
서대문사람들신문사/발행인 정정호  esdmnews.com Copyrightⓒ 2006   All rights reserved.
서울 서대문구 성산로7안길 38 B동 301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다-3012/등록일자 1993.6.8 Tel: 02) 337-8880 Fax: 02) 337-8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