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7 (목)
 
기사검색
 
스포츠
건강뉴스, 행사
박진희의 골프칼럼
어르신
> 건강 > 박진희의 골프칼럼
2006년 09월 04일 (월) 16:46 [제 370 호]
골프클럽의 허와 실 (2)

같은 번호의 아이언은 모두 같을까?
힘빼기 3년 걸리는 골프, 아이언 거리 편차 발생
아이언 번호 같아도 제조사별 로프트 차이
△박진희 JPGA PRO

지난 30여 년간 골프클럽의 기술은 실로 엄청나게 발전해 왔다. 골프클럽의 디자인을 변화시켜 볼의 탄도가 높아지고, 또한 샤프트의 기술혁신으로 보다 경량화 된 소재의 개발로 클럽의 길이도 길게 할 수 있어, 요즈음엔 각 메이커 마다 사양이 다양한 그 제조사만의 특성 있는 골프클럽을 생산해 왔다.

이와 같은 골프클럽의 진화는 클럽헤드의 로프트가 점점 낮아질 수 있게 했다. 과거 15년 전의 5번 아이언의 로프트가 32도였지만 지금은 대부분 27도 정도가 될 수 있었다. 심지어 26도도 있다. 골퍼들은 보통 아이언의 번호가 같을 경우 모두 비거리가 「같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 정말 그럴까? 사실은 각 메이커 마다 클럽의 로프트가 조금씩 다르게 제조되고 있는 것을 잘 모르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내 건 구형이라 그런지 잘 안 나가, 이건 신형이라서 잘 난가네!』 라며 『클럽을 바꿔 볼까?』고려해 보기도 하고 또 실제로 새로 장만하기도 한다. 클럽의 로프트는 1도 마다 약 2~3 야드 거리의 차이가 있게 된다. 때문에 현재의 5번 클럽을 동일한 파워와 스윙속도로 볼을 타격할 경우 15년 전의 32도짜리 로프트에 비해 15~18야드 더 멀리 보낼 수 있다는 계산이다.

모든 골퍼들이 항상 자신의 클럽으로 볼을 더욱 멀리 보내고 싶어 하는 욕망을 메이커들이 충족 시켜주기 위하여, 수많은 연구와 개발에 매진해 왔고 또 뭔가 다른 클럽보다 볼을 더 멀리 보낼 수 있다면 마케팅 전략에도 커다란 브랜드 파워를 갖게 되었다. 메이커들이 연구개발에 성공한 것은 골퍼들이 볼을 쉽고도 높게 그리고 멀리 날릴 수 있도록 힘쓴 결과였으리라.

클럽헤드의 새로운 디자인 즉 무게를 분산시켜주는 「캐비티 백 스타일」의 클럽헤드 모양으로 디자인 할 수 있게 되어, 클럽페이스의 로프트가 작아졌어도 볼은 과거와 같은 로프트의 각도 만큼 볼을 띄울 수 있게 되어 「거리증가」에 성공하게 된 것이다.

참고로 필자가 계속 「비거리」라 하지 않고 「거리」라고 하는 것은 비거리는 볼의 캐리 즉 날아가 떨어진 지점을 말하는 것이며, 거리란 캐리와 런 즉 볼이 떨어지고 구른 거리를 모두 포함한다. 따라서 5번의 각도에 비례하여 다른 아이언의 로프트도 비례하여 작아져서, 52도였던 피칭웨지가 지금은 48~47도 정도로 작아졌다. 물론 타이틀리스트 초중급자보용 822시리즈는 46.5도 정도이다.

그렇지만 거의 대부분의 메이커들은 센드웨지의 로프트는 예나 지금이나 56도를 고수해오고 있다. 때문에 최근 클럽엔 「F, A, AW, A/S, F」와 같이 표시하는 갭 웨지 즉 52~53도의 어프로치 웨지를 선보이고 있는 것이다. 즉 어프로치웨지를 추가한 대신 다루기 어려운 3번 아이언을 빼고 셋팅하는 경우가 많아지는 추세이다.

아이언의 로프트는 클럽별로 4도의 차이를 보이고 길이는 1/2인치의 갭을 주고 있다. 단 피칭웨지와 갭 웨지 그리고 센드 웨지의 길이 차는 잘 두지 않는다. 때문에 우리가 일정한 스윙스피드를 낼 수 있는 수준 , 즉 약 3~4년의 구력이 붙게 되면 각 아이언은 클럽별로 8~12야드 정도의 거리 편차를 낼 수 있게 된다. 사실 「힘 빼기 3년」 이라는 것이 골프라는 얘기를 무수히 들어 보지만, 그래야만 아이언의 거리 편차가 발생하고 또 그래야 정확한 그린 공략을 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그리고 로우핸디캐퍼의 골퍼를 노리게 되는 것이다. 자! 골퍼들이여, 내 아이언의 거리가 안 난다고 푸념하거나, 원망치 말고 또 이것저것 다른 것에 마음 두지 마시라. 노력하고 또 기다릴 줄 알아야 한다. 「세월이 약이겠지요」는 유행가 가사만이 아니리라, 골프에서도 반드시 적용되는 「진리」의 범주에 속하는 말이다.

ⓒ 박진희 JPGA PRO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광고안내 구독안내
서대문사람들신문사/발행인 정정호  esdmnews.com Copyrightⓒ 2006   All rights reserved.
서울 서대문구 성산로7안길 38 B동 301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다-3012/등록일자 1993.6.8 Tel: 02) 337-8880 Fax: 02) 337-8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