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1 (일)
 
기사검색
 
이달의 문화포스팅
박운기의‘ 기운 팍 서대문’ 동네방네이야기
쉬어가는 수필
기고
축사
기자수첩
법률칼럼
쓴소리 단소리
풀뿌리참여봉사단
Dental Clinic
> 칼럼/홍제천의 봄
2020년 11월 30일 (월) 10:13 [제 821 호]
생활칼럼 / 서대문구의회 양리리 의원

This is me! 이게 나야!

△양리리(서대문구의회 의원, 전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게센터 이사)
올 봄 코로나19로 재개봉한 영화 ‘위대한 쇼맨’을 둘째아이가 보자고 하여 극장에서 처음 보았다. 줄거리야, 가난한 소년이 신분을 초월하여 부잣집 딸과 결혼한 후 온갖 역경을 극복하고 사업적인 성공과 사회적 명성, 그리고 지위를 얻지만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진실된 사랑과 가족을 등한시하다 결국 모든 것을 잃고 난 후에야 가족과 주위 사람들의 소중함을 깨닫고 다시 재기하여 성공한다는 상투적인 이야기이다. 그러나 이러한 상투적인 이야기 속에 담긴 사람들의 이야기는 내게는 놀랍게 다가왔고, 일곱 번이나 같은 영화를 반복해서 보았다.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 쇼맨은 신분이 낮고 가난한 하층민을 대표하는 반면, 그의 부인은 신분이 높고 부자인 상류층을 대변한다. 영화는 그들 외에 키가 매우 작은 사람(왜소증), 키가 너무 큰 사람(거인병), 피부가 너무 하얀 사람(알비노), 피부가 까만 사람(흑인), 털이 난 사람(다모증), 엄청나게 뚱뚱한 사람(비만), 서로의 몸이 붙은 샴쌍둥이, 성소수자(LGBT), 사생아 등 자신이 선택하지 않았지만 일반적인 사람들로부터 ‘다른’ 사람으로 배제되어 상처받고, 차별받고, 고통 받는 사람들이 등장해 그들이 어떻게 성장해 나가는지 그려나간다. 평범한 사람들은 살아 있는 신기한 존재들을 보기 위해 돈을 지불하고, 쇼맨은 돈을 벌기 위해 그들을 이용하며, 배제된 그들 역시 돈을 벌기 위해 무대에 오른다. 그러나 그들은 놀잇감이 되어 무대에 오르는 과정을 통해 조금씩 자신을 찾아가고 자신을 받아들이고 결국 진정으로 자기 자신을 사랑하게 된다. 

주눅 들고 두려움에 떨며 사람들 앞에 나서지 못했던 그들이 처음 사람들 앞에 나서자 거센 항의와 배척을 받고, 증오와 두려움에 떤다. 그러나 그들은 함께하는 연대를 통해 그 아픔과 어려움을 이겨나가며 자기 자신을 찾아간다. 
그런 그들이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굳건히 홀로서기를 하며 자신을 사랑하게 되는 모습을 녹여낸 「This Is Me.」라는 곡이 나올 때 나는 나의 과거를 마주하는 것만 같아 눈물을 멈출 수 없었다. 

내 어머님은 대한민국 사회의 소수자인 화교이면서 동시에 지체장애인이시다. 이중의 소수자인 셈이다. 어린 시절 나는 이 사실이 참으로 부끄럽고 힘들었다. 지금이야 세상이 좋아져서(?) 화교나 장애인에 대해 대놓고 무시하고 멸시하지 못하지만, 내가 어릴 때만 해도 사람들은 철가방, 짱개, 땟놈, 절름발이 같은 모욕적인 언사를 공공연하게 내뱉었다. 그런 사회적 시선이 나의 청소년기를 힘들고 괴롭게 했다. 수염이 얼굴을 뒤덮고 뚱뚱한 다모증 여성이 부르는 「This Is Me」의 첫 소절은 이렇게 시작한다. 

『나는 이 어둠이 익숙해. 사람들은 내 흉한 모습이 보기 싫다고 숨으라고만 해. 나는 내 모든 상처를 부끄러워하며 살았고, 사람들은 아무도 너를 있는 그대로 사랑하지 않을 거야라고 말해』
그랬다. 나도 그녀처럼 그때는 괜히 잘못을 한 것처럼 부끄럽고 주눅이 들었다. 지금 생각하면 별 것 아니라고 넘길 만한데도 그때는 그랬다. 

엄마를 「마마(중국어 엄마 명칭)」라 부르는 것에 대해 초등학교 친구들이 물어볼 때, 엄마가 내 팔을 붙잡고 절뚝거리며 길을 걸을 때, 사람들이 말하지 않아도 쳐다보는 그 눈빛이나 분위기 때문에 괜스레 움츠러들었다. 그 과정이 정확히 기억나지 않을 정도로 다 지난 일이지만, 당시심리적 고통의 깊이는 무척 깊고 힘들었다. 
그러나 대학원에 진학하여 상담학을 공부하면서 조금씩 나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사랑하게 되었다.  영화 마지막에 그들은 합창한다. 

『그러나 나는 당신들 때문에 주저 않지 않을 거야. 우리도 당당히 살 자격이 있어.  우리를 위한 공간도 있어. 우린 멋진 존재들이니까!  난 용감하고 당당한 내 자신이 자랑스러워!  기다려 내가 갈게. 난 내 리듬에 맞추어 행진할 거야.  나는 남들의 시선 따위 두렵지 않아. 그리고 그들에게 사과하지도 않을 거야.』

과거의 나는 사람들의 칭찬이나 인정마저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았다. 비추이는 내 모습과 달리 나는 당당하지도, 나를 사랑하지도 않았고, 진정한 자신감도 갖지 못했다. 
그러나 오늘 나는 내 삶 자체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인다. 아니, 그 사실 자체가 오늘의 나, 지금의 나를 만들었기에 오히려 고맙기까지 하다. 그 과정이 분명 아프고 힘들었지만, 그 과정을 잘 견뎌온 내 자신이 참으로 자랑스럽다.

그래서  「This is me」의 가사 한 소절 한 소절이 내 마음에 와 닿았고, 영화를 보는 내내 마치 내가 극복하고 승리하는 것 같아 가슴이 먹먹했다. 
내가 선택하지 않은 조건들이 나의 발목을 붙잡는 사회는 건강한 사회가 아니다. 내가 갖고 있는 것을 그들이 갖지 못했다 해서 함부로 업신여기고 배제시키는 사회는 건강한 사회가 아니다. 너와 내가 다름으로 경계 짓는 사회는 건강한 사회가 아니다. 1800년대를 배경으로 한 영화지만 그 영화 속 차별은 2020년을 살고 있는 지금도 세계 도처에서, 우리 주위에서 끊임없이 일어나고 있다. 그래서 위대한 쇼맨은 현재 진행형이다. 쇼는 계속 되어야 하지만, 그들만의 쇼가 아닌, 우리들 모두의 쇼가 되어야 내용도 풍부하고 아름다운 쇼가 될 수 있음을 더 늦기 전에 우리는 알아야 한다.   

<본 기고문은 서울복지신문과 공동으로 게재합니다>
ⓒ sdmnews
seodaemun@korea.com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광고안내 구독안내
서대문사람들신문사/발행인 정정호  esdmnews.com Copyrightⓒ 2006   All rights reserved.
서울 서대문구 성산로7안길 38 B동 301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다-3012/등록일자 1993.6.8 Tel: 02) 337-8880 Fax: 02) 337-8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