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8 (목)
 
기사검색
 
행정
사회, 안전
복지
단신
동정
주민자치시대, 주민이 힘이다
서울시 뉴스
> 자치 > 사회, 안전
2020년 08월 27일 (목) 12:21 [제 814 호]
54일간의 장마, 경사지 등 마을 곳곳 축대 위험

개인 사유지의 경우 관리 복구 의무 건축주에 있어
건축과 “신고민원 다수, 위험축대 5곳 정도 있어”

△54일간의 장마와 폭우가 끝난뒤 북가좌동 일대 옹벽들이 부너셔 내리는 등 주민안전을 위협하고 있다.<사진제공 서대문구의회 김양희 의원>

54일간의 최장 장마를 기록한 여름 폭우로 서대문구 곳곳에서도 수해피해상황이 신고됐다.
특히 경사지가 많은 서대문의 경우 주민들의 안전과 직결된 축대 붕괴 신고가 접수됐으나, 공공용지가 아닌 사유지의 경우 보강 보수 비용을 건축주가 물어야 하는 등 피해가 큰 상황이다.
한때는 지난 8월 13경에는폭우로 인해 홍제천과 불광천 일대 대피 안전문자가 발송되는 등 서울 도심 주요하천을 중심으로 16개 하천의 출입이 통제되는 등 위급한 상황이 이어지기도 했다. 또 산사태 우려로 북한산과 관악산, 불암산, 수락산 등의 입산도 금지됐다.
그러나 피해신고는 폭우가 끝난 뒤에도 이어지고 있다.

서대문구의회 김양희 의원은 『폭우가 끝난 뒤 북가좌동 일대에서 축대 붕괴 신고민원이 들어왔다』고 전한 뒤 『경사지가 심한 축대 위에 주택이 있어 오랜 장마로 무너질 경우 재산권의 문제 뿐 아니라 길을 지나는 행인이나 주변 주민들의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유경선 의원 역시 『홍은동 일대에서도 축대 붕괴 신고가 있었다. 민원인은 민간사유건물이라 사비를 들여 축대 보강공사를 했으나 비로 인한 피해에 개인이 우선 지출한 비용을 서대문구에 민원으로 제기했으나 구의 지원이 불가하다는 답변을 들었다며 대책 마련을 요청했다』고 제보했다.

서대문구는 개인주택의 경우 건축과에서 축대 안전을 담당하고는 있으나 사유지 옹벽의 경우 보수 책임은 소유주에게 있다는 답변이다.
담당자는 『보수공사의 원칙은 민간시설은 민간이 보수하고 점검할 의무가 있다』고 설명하면서도 『그러나 폭우나 지진 등 당장 위험하다고 판단될 경우나 소유자가 당장 보수의 능력이 없거나 시간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일 경우 해당 자치구가 선집행해 처리한 후 구상권을 청구하는 방식으로 주민안전을 지킨다』는 것.

서대문구는 이번 폭우로 접수된 축대 붕괴 및 건축 안전 점검을 실시했으나 시급한 경우는 대략 5건 정도였다고 밝혔다.


<옥현영기자>

ⓒ sdmnews 옥현영기자
seodaemun@korea.com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광고안내 구독안내
서대문사람들신문사/발행인 정정호  esdmnews.com Copyrightⓒ 2006   All rights reserved.
서울 서대문구 성산로7안길 38 B동 301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다-3012/등록일자 1993.6.8 Tel: 02) 337-8880 Fax: 02) 337-8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