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6 (월)
 
기사검색
 
서대문 정치 & 정치인
21대 국회의원 선거(4.15), 지방의원 보궐선거
2018 6.13 지방선거
서대문구의회
서울시의회 소식
동정
단신
> 정치 > 서울시의회 소식
2020년 05월 08일 (금) 16:49 [제 803 호]
학생, 학부모, 교사 모두 불만 쌓여가는 온라인 수업

서울시교육청은 출석률만으로 만족 수업 질 개선 필요
김경 시의원, 개학 대비 구체적 예방 수칙과 대응 방안 마련 요구

△김 경 의원 (서울시의회)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수업에 대해 학생과 학부모, 교사 모두가 많은 불편함과 불만, 제대로 된 수업에 대한 어려움을 호소하는 가운데 서울시교육청만 잘 안착되고 있다며 자화자찬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김 경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지난 21일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에서 열린 교육감 주요 정책보고에서 『교사들은 24시간 수업준비를 해야 하고, 학부모는 수업 내내 옆을 지켜야 할 뿐만 아니라 접속마저 불안정해 학생들을 포함한 모두의 피로감이 쌓여가고 있다.”라며, 『온라인 수업에 대한 민원처리에 급급한 서울시교육청이 수업의 질은 생각도 않고 출석률만으로 잘 안착되어 가고 있다는 판단을 한다』라고 꼬집었다.

온라인 개학은 지난 9일 고3, 중3부터 학년 별로 순차적으로 시작되었으며, 지난 20일 초 1~3학년을 마지막으로 전 학년에 대한 온라인 개학이 이루어졌다.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들의 경우 아직 스마트 기기에 익숙지 않은 탓에 학부모가 연차까지 내고 온라인 접속부터 과제까지 함께 할 수밖에 없어 학부모 개학이라는 지적을 받아왔으며, 쌍방향형 원격 수업 등은 학생들의 동시다발적인 접속으로 인해 서버에 장애가 생겨 진행조차 어려워 혼란을 겪기도 했다.

김 의원은 『서울시교육청이 실질적이고 빠른 대처를 통해 온라인 수업이 하루빨리 안정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코로나-19로 인해 급변하게 된 교육상황을 주도할 수 있도록 타 시도와 차별화된 서울형 원격교육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5월 이후 등교 개학이 이루어질 경우 학교에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상황에 대한 시뮬레이션을 통해 대비 해야 한다』며, 『사전 예방수칙과 코로나-19 발생 시의 대처방안, 모의훈련 등 등교 개학 준비를 본격화해야 하나 현재 교육청은 아무런 준비도 안 되어 있는 상태』라고 강조했다.
이에 자리에 참석한 김영철 부교육감은 『5월에 등교 개학은 온라인 개학처럼 학년 별로 순차적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앞으로 대면 수업과 온라인 원격 수업이 함께 병행될 여지가 큰 만큼 안전과 교육에 대해 다방면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sdmnews
seodaemun@korea.com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광고안내 구독안내
서대문사람들신문사/발행인 정정호  esdmnews.com Copyrightⓒ 2006   All rights reserved.
서울 서대문구 성산로7안길 38 B동 301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다-3012/등록일자 1993.6.8 Tel: 02) 337-8880 Fax: 02) 337-8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