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6 (화)
 
기사검색
 
느린 시간속 여행
기업탐방
 
> 탐방
용이 사는 아파트 “가재울 센트레빌에 놀러오세요”
최근 아파트의 키워드는 「생태환경이 살아 있는 걷고 싶은 아파트, 살고 싶은 아파트 」다. 이런 트랜드에 안성맞춤으로 조성된 가재울뉴타운2구역 동부 센트레빌은 지난 2003년 11월 2차 뉴타...
D&A Tech Ind
인체에 해로운 건축자재의 독성을 중화시키면서 공기청정기능 및 가습기능까지 멀티시스템을 갖춘 「후레쉬 타임」이 국내기업에서 출시 눈길을 끌고 있다. 새집 증후군이란 신축 또는 리모델링...
‘문 턱 없는 밥집’, ‘기분 좋은 가게’
 문을 연지 3개월도 채 안 돼 화제가 되고 있는 가게가 있다. 쌍둥이를 연상케 하는 두 가게, 문턱 없는 밥집과 기분 좋은 가게다. 성격은 다르지만 농인들과 어려운 이웃들을 생각하는 마...
REP코리아 행복한 집 찾기
서대문구 북가좌동에 본사를 두고 있는 (주)REP코리아는(Real Estate Planner Korea 이하 REP코리아) 능동적인 자세로 부동산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제공하고 그 동안 쌓아온 부동산관련서비스 ...
“가난이 죄는 아니잖아요?”
지역사회발전에 이바지 하고 인근 저소득층가정 자녀들의 학습증진을 위해 충정로3가에 소재한 경서교회(목사 김태환) 청년부 회원들이 두발 벗고 나섰다. 저소득층 가정의 예비 중학생들을 대상...
케이원 에코텍 주식회사
세계 물부족국가 5위 대한민국.부족한 물사정도 그렇지만 그나마 오염돼 제대로 사용할 수 없다면? 현재 물 정화시스템의 대규모화, 대용량화 시장에 새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케이원에코텍(주)(...
‘그곳에 가면 프로골퍼를 만날 수 있다’
골프의 가장 큰 스승은 다름아닌 「연습」. 그러나 대부분의 골프 경험자들은 바른 자세와 기본을 제대로 배운 후 연습해야 제대로 골프를 칠 수 있다고 조언한다. 최고 수준의 프로골퍼들의...
승리 다이어트 복싱체육관
바캉스의 계절 여름을 맞아 다이어트를 희망하는 여성과 남성들에게 남가좌동 모래내시장 입구에서 희소식이 전해진다.북가좌동 대도의원 부근에서 운영해 오던 승리 복싱다이어트 체육관(관장 ...
연희쭈꾸미
모퉁이를 돌아서면 왠지 반가운 사람을 만날 것 같은 선술집의 풍경이 그대로 재현된 연희동 성산회관 방면에 자그마한 연희쭈꾸미(대표 이긍수·성낙길). 비오는날이면 유리창 너머로...
약손건강관리(서대문구 자원봉사단체)
어릴 때 배가 아프거나 머리가 아플 때 엄마나 아빠, 할머니가 『OO 손은 약손』하며 아픈 곳을 문질러주기만 해도 싹 나았던 기억을 누구나 가지고 있을 것이다.약이나 주사 없이 맨손으로 문지...
사단법인 한국생활체육지도자협회
생활이 편리해짐에 따라 건강을 지키기 위한 생활체육문화의 비중이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개인의 체질에 따른 프로그램으로 관리해줄 수 있는 생활체육전문지도자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지...
연희동 「노란 손수건」
피트 하밀(Pete Hamill)의 소설 「노란손수건」. 4년간의 감옥살이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주인공 윌리는 출소 전 아내에게 편지를 쓴다. 당신이 만약 나를 용서하고 받아준다면 그 표시로 집...
서울지방경찰청 꽃미남 홍보연극단 ‘호루라기’
서울지방경찰청에는 연극영화학, 성악 등을 전공하다 전·의경으로 입대한 경찰들의 모임이 있다. 바로 「호루라기 연극단」이 그것.호루라기 연극단은 2000년 5월 서울경찰을 홍보하기 위한 목...
첫사랑 장작구이
 기암괴석이 웅장하게 펼쳐져있는 안산을 병풍삼고, 홍제천을 따라 흐르는 물에 발을 담가 눈을 감고 콧노래를 흥얼거리고 싶은 곳.  그 아름다운 홍연교 부근에 오리, 등갈비, 소세지...
리코 파스타
엄마가 만들어주는 정성스런 맛 일품집안 행사 위해 배운 요리솜씨로 창업나른한 주말 오후 늘 비슷비슷한 밥상이 지겨워졌다면 일주일에 한번쯤은 칼로리 걱정 없이 고소한 치즈가 가득한 그라...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광고안내 구독안내
서대문사람들신문사/발행인 정정호  esdmnews.com Copyrightⓒ 2006   All rights reserved.
서울 서대문구 성산로7안길 38 B동 301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다-3012/등록일자 1993.6.8 Tel: 02) 337-8880 Fax: 02) 337-8851